2016.11.24

2016 2016.11.24 12:55

요즘 다시 오랫만에 책을 쉼없이 보고 있다.

회사 근처에 기분 좋은 산책길이 있고 

기분 좋은 산책길 중간에 기분 좋은 도서관이 있어서

빌린 책을 다 보면 출근할때 기분 좋게 잠깐 들르곤 한다. 



최근 두달 새 읽은 책들은 다음과 같다


나의 한국 현대사 -유시민 

마션 - 앤디 위어

마카로니 구멍의 비밀 - 하라켄야

스위트 히어애프터 - 요시모토 바나나

막다른 골목의 추억 - 요시모토 바나나

유시민의 공감 필법 - 유시민  

청춘의 독서 - 유시민 (지금 읽는 중)


.. 뭐 되게 많은 것 같은데 몇권 안되네? 암튼,


유시민 아저씨의 생각과 말과 말하는 것 처럼 읽히는 그의 글솜씨가 좋아서

유시민 아저씨의 책은 짬짬히 계속 보고 있고

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가볍게 읽을 생각으로 소설도 틈틈히 보고 있는데

예전엔 마냥 소박했던것 같은 바나나의 글은 두 권 연달아 보니 뭐가 이렇게 무거운지

분명히 소박하고 잔잔한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데 읽는 사람이 바뀐건지 암튼 

자꾸 그 감정에 매몰되는 것 같아서 지금 시즌에는 그만 보기로 했고

유시민 아저씨의 책은 특별한 양념없이 우려낸 진한 국물같은 느낌이라 

그냥 편하게 술술 먹게(읽게)된다.


내가 출근하는 순간부터 육아로 고생하는 내 아내는 

오늘은 몸도 안좋아서 힘들다는 하소연을 했는데

물리적인 거리를 핑계로 나는 이곳에 앉아서 자판이나 두들기고 있다니 참...

한없이 미안한 이 마음을 어떻게 보상해야 하나 고민만 하다가

그냥 잠시 기도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생각뿐...


예소야. 빨리 커라.

엄마 그만 괴롭히고.

엄마 아빠랑 같이 앉아서 책보자.



  




신고

'2016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6.11.24  (5) 2016.11.24
2016.11.21  (0) 2016.11.21
아기 때 시루  (0) 2016.03.25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
  1. BlogIcon Bailar 2017.04.06 12:5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안녕하세요~ 절 기억하실진 모르지만, :)
    딸이름인가봐요 예소! 예쁘고 소중한 의 예소일까요? 으하하 ㅋ

    어쩌다 저도 블로그 들어왔다 들려보았어요!
    세월이 많이 지났네요 정말

    • BlogIcon BOSSA LEE 2017.04.06 12:5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앗!! 정말 오랫만이에요! 잊지 않아주셔서 감사해요^^ 정말 많은 시간이 지났네요. 저도 간간이 들렀었어요^^ 잘지내고 계시죠?

  2. 2017.07.18 17:0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3. 2017.07.22 15:25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

티스토리 툴바